오바마카지노 www.sf-casino.com 블랙잭역사 퍼스트카지노

정식 명칭은 플레잉 카드(playing card), 또 트럼프(trump)라고도 하는데, 이 말은 카드 용어로서 으뜸패를 뜻하므로 잘못된 호칭이다. 보통 52장의 카드와 1∼2장의 조커(joker)가 1벌로 되어 있다. 52장의 카드에는 스페이드(spade:♠)·하트(heart:♥)·다이아몬드(diamond:◆)·클럽(club:♣)의 4가지 중 한 마크가 붙어 있다.

이 마크를 카드 용어로는 수츠(suits)라고 한다. 각 수츠에는 A(ace), K(king), Q(queen), J(jack), 10, 9, 8, 7, 6, 5, 4, 3, 2의 13매가 있으므로 4개의 수츠를 합하면 52장이 된다. K, Q, J를 그림카드라고 하며, 경우에 따라서는 A와 10도 그림카드로 취급한다. 기원에 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있으나, 동양에서 발생하여 유럽으로 전해졌다는 점에서는 거의 일치하고 있다. 각 기원설을 들면 다음과 같다. 중국에서 이것은 점을 칠 때 쓰던 화살이 놀이나 점을 치는 데 사용되는 막대기로 변했고, 중국에서 종이가 발명됨에 따라 카드로 된 것으로 BC 2세기에서 AD 2세기 사이에 초기의 형태가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되며, 이것이 실크 로드를 통해서 서양으로 전해졌다고 하는 설인데, 이 설이 현재로서는 가장 유력하다. 인도에서 이것은 카드와 장기가 유사점이 많으며, 장기가 인도에서 발명되었다고 하는 설이 거의 확실하므로 카드도 인도에서 발생했다고 하는 설이다. 이집트에서 이것은 18세기에 쿠르 드 제블랭이 제창한 것으로, 서양에서 카드의 옛날 형태인 타록의 22장의 트럼프는 일종의 상형문자(象形文字)이며, 우의화(寓意畵)로 캄플라지하고 있지만 이집트의 고대 서적의 변형이라는 설이다. 1. 역사와 변천 카드가 유럽에 전해진 것은 11세기에서 13세기 사이로 추정되는데, 13세기에는 유럽에 분명히 존재하고 있었으며, 14세기에는 상당히 많은 나라에 퍼져 있었다. 유럽에 전래된 경로에 대해서는 집시가 가지고 왔다는 설, 사라센인이 문예·오락과 함께 전했다고 하는 설 및 11세기에 원정한 십자군의 군인들이 가지고 돌아왔다는 설 등이 있다. 유럽에서의 오래된 형태의 카드는 위에서도 말한 바와 같이 독일의 타록(Tarok), 프랑스의 타로(tarot), 이탈리아의 타로키(tarocchi)이다. 이것은 22장의 아투(atout)라고 불리는 트럼프(정확히는 21장과 딸린 패 1장)와 56장 합계 78장으로 1벌이 되어 있다. 22장의 트럼프는 1부터 21까지의 번호가 붙어 있는 우의화가 그려진 패와 광대를 그린 딸린 패 1장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우의화는 연대에 따라 다르지만 일반적인 것은 마술사 ·여자교황 ·여자황제 ·황제 ·교황 ·애인 ·전차(戰車) ·재판의 여신 ·은둔자 ·운명의 수레바퀴 ·여자씨름꾼 ·형사자(刑死者) ·사자(死者) ·절제 ·악마 ·낙뢰의 탑 ·군성(群星) ·달 ·태양 ·심판 ·세계이다. 이것은 인간의 갖가지 욕망과 활동을 나타낸 인생의 축도(縮圖)이다. 딸린 패에는 괴상한 복장을 입은 광대가 곡예와 악덕(惡德)이 가득 찬 자루를 짊어지고 걸어가는 모습이 그려져 있는데, 이것이 오늘날의 조커가 된 것이다. 다른 56장의 카드는 검 ·곤봉 ·성배(聖杯) ·화폐의 4가지 수츠로 나뉘어 있으며, 각 수츠는 1부터 10까지의 수가 있는 패와 왕 ·여왕 ·기사(騎士) ·병사(兵士)의 그림패로 되어 있다. 검은 왕후 ·귀족, 곤봉은 농부, 성배는 사제, 화폐는 상인의 상징인데, 이것은 중세의 사회계급을 나타낸 것이다. 이 타록 78장 중에서 22장의 트럼프를 대(大)타록, 나머지 56장을 소(小)타록이라고 한다. 14세기 말부터 15세기 초에 걸쳐 프랑스에서 타록으로부터 22장의 으뜸패가 사라지고 56장 1벌이 되었다. 또, 그림카드 중에서 기사가 없어지고 각 수츠가 13장씩 합계 52장으로 현대의 카드와 같은 구성이 되었다. 병사 ·하인을 나타내는 카드를 잭이라고 한다. 각 수츠의 표시도 프랑스에서 현재와 같은 스페이드 ·하트 ·다아아몬드 ·클럽으로 변화하였다. 스페이드는 검의 변형인데 이탈리아어의 검을 뜻하는 ‘spada’에서 유래하며 영어의 ‘spade(쟁기)’ 뜻은 없다. 하트는 성배의 변형, 다이아몬드는 화폐의 변형이다. 클럽은 곤봉을 뜻하는데, 클로버의 잎을 사용하고 있다. 그 이유는, 옛날 카드를 보면 곤봉에 클로버 같은 세 잎이 붙어 있는데, 이것이 곤봉 대신에 상용된 것이다. 카드는 14세기까지 손으로 그렸기 때문에 값이 비쌌으나, 15세기에 목판인쇄로 대량생산이 되면서 값이 싸져서 일반인에게 보급되었다. 19세기 말에 영국에서 네 귀를 둥글게 하였고 인덱스도 붙였으며, 그림카드도 상하에 같은 그림을 대칭으로 넣었고, 1벌 52장에 조커를 가해서 오늘날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카드의 형태가 완성되었다. 현재는 플라스틱으로 만든 카드도 시판되고 있다. 2. 게임 카드를 써서 하는 게임은 그 종류가 대단히 많다. 옛날 게임으로는 옹브레·타록·밍키아테 등이 있었으며, 현재 행하여지고 있는 게임 중 주요한 것은 콘트랙트 브리지·포커·피노클·래미·진 래미·호이스트·블랙 잭 등이 있다. 1) 콘트랙트 브리지 콘트랙트 브리지는 줄여서 브리지라고도 한다. 호이스트로부터 오크션 브리지를 거쳐 발전한 것이며, 변화가 가장 풍부한 지적(知的)인 게임으로 전세계에 5,000만 명 이상의 애호가가 있다. 게임방법이나 채점법은 복잡하여 여러 가지 시스템이 있으나, 기본적인 것은 호이스트와 같다. 사용하는 카드는 조커를 제외한 52장, 인원수는 4명이며 마주앉은 2명이 한 패가 된다. 카드의 끗수는 A가 최고이고, 이하 K, Q, J, 10, 9, 8, …, 2의 차례이며, 2가 최저이다. 방법은 다음과 같다. 딜러(dealer:카드를 도르는 사람)를 정한다. 이것은 1벌의 카드를 테이블 위에 엎어놓고 옆으로 펼쳐서 각각 1장씩 카드를 잡는다. 이때 양쪽 끝에 있는 4장은 잡지 못한다. 그리고 끗수가 가장 높은 카드를 잡은 사람이 딜러가 된다. 카드의 끗수는 위에서 말한 바와 같다. 같은 끗수인 경우에는 스페이드가 최고이고, 다음이 하트·다이아몬드·클럽의 차례이다. 딜러 다음으로 끗수가 높은 카드를 잡은 사람이 딜러의 파트너가 되어 맞은편에 앉고, 나머지 2명은 딜러의 양쪽 모서리에 마주앉는다. 이것으로 4명의 위치가 결정된다. 카드를 도른다. 딜러는 카드를 셔플(떼어서 섞는 일)한 다음 자기의 왼쪽부터 시계바늘 방향으로 1장씩 카드를 도른다. 카드를 전부 도르면 각자가 13장씩 갖게 된다. 트럼프를 정한다. 딜러가 마지막으로 자신에게 온 카드를 잦혀 놓고, 이것과 같은 수츠가 트럼프가 된다. 딜러는 잦혀 놓았던 카드를 자기 카드 속에 넣는다. 게임을 시작한다. 딜러의 왼쪽에 앉은 사람이 가지고 있는 카드 중에서 임의로 1장을 테이블 위에 잦혀 놓는다. 이것을 바닥카드라고 한다. 다른 사람은 차례로 그 바닥카드와 같은 수츠의 카드를 내놓는다. 4명이 다 카드를 내면 그 중에서 끗수가 가장 높은 카드를 낸 사람이 이기게 되어 4장을 가지게 된다. 이 4장 1벌을 1트릭(trick)이라고 한다. 다음에 이긴 사람이 다음 바닥카드를 내놓는다. 카드를 내놓을 때 바닥카드와 같은 수츠의 카드가 없으면 다른 카드를 내놓아도 되지만, 이때 트럼프 카드를 내면 바닥카드의 어느 카드보다도 높은 것이 된다. 바닥카드나 트럼프 카드와 다른 카드를 내면 지는 것이 된다. 이렇게 해서 각자가 가진 카드가 전부 없어질 때까지 계속한다. 즉, 전부 13번을 하게 된다. 게임이 끝나면 마주앉은 파트너의 트릭과 합계하여 트릭을 많이 딴 편이 이기게 된다. 트릭은 전부 13개이므로 과반수인 7개를 딴 편이 이기는 것이 된다. 7트릭을 따면 7-6=1로 1트릭을 득점하는 것이 되어 1점을 올린다. 8트릭이면 2점, 13트릭을 전부 따면 7점을 얻게 된다. 승부는 먼저 7점(또는 5점)을 얻는 편이 1승이 된다. 1회에 13트릭을 따면 7점을 얻어 이기게 되지만, 보통은 2∼6회를 해야만 1회전이 끝난다. 3회전이 1게임이므로 1회와 2회를 연승하면 1게임 이기게 된다. 이상에서 호이스트의 개략을 말했는데, 콘트랙트 브리지도 4명이 2명씩 한 패가 되어 트릭 따기를 겨루는 점에서는 호이스트와 같으나, 게임을 시작하기 전에 비드(선언)에 의해서 트럼프 카드를 결정하고, 동시에 몇 개의 트릭을 따는가를 미리 약속하는 점이 다르다. 이 약속을 콘트랙트(계약)라고 하며, 콘트랙트 브리지라는 이름은 여기서 유래한다. 2) 포커 카드게임에서 브리지가 지적인 게임인 데 대하여 포커는 도박의 색채가 짙은 것으로, 스릴이 있고 또한 숙련도가 승패에 영향을 끼치는 재미있는 게임이다. 포커의 기원(起原)에는 여러 가지 설이 있으나, 통설(通說)로는 19세기 초에 미국의 뉴올리언스에서 시작되었다고 한다. 매우 많은 방법이 있으나, 기본적인 방법은 각자가 카드를 5장씩 가지고 그것이 이루는 약(約)을 겨루는 것으로, 작전에 따라서는 낮은 약을 가진 사람이 이길 수도 있다는 점에 포커의 진미가 있다. 포커에는 크게 두 가지 방법이 있다. 하나는 드로 포커(draw poker)라고 하여 자기가 받은 카드를 바꿀 수 있는 방법과, 또 하나는 스터드 포커(stud poker)라고 하여 한번 받은 카드를 바꿀 수 없는 방법이 있다. 드로 포커 중에서 일반적으로 많이 하는 잭 포트(jack pot)라는 방법에 대해서 설명한다. 사용하는 카드는 조커를 제외한 52장이며, 인원수는 2∼8명까지 할 수 있다. 약을 높은 것부터 차례로 들면 다음과 같다. 스트레이트 플러시(straight flush)는 같은 수츠로서 수가 연속해 있는 것. 그 중에서도 A,K,Q,J,10을 갖춘 것은 로열 스트레이트 플러시(royal straight flush)라고 하여 최고의 약이다. 포오브어카인드(four-of-a-kind)는 끗수가 같은 카드를 4장 갖춘 것. 포 카드(four card)라고도 한다. 예를 들면 A 4장이나 10 4장을 갖춘 것을 말한다. 풀 하우스(full house)는 끗수가 같은 카드 3장과, 이것과 다른 끗수가 같은 카드 2장을 갖춘 것. 풀 핸드(full hand)라고도 한다. 플러시(flush)는 5장이 모두 같은 수츠인 것. 스트레이트(straight)는 수츠는 달라도 수가 연속되어 있는 것. 스리오브어카인드(three-of-a-kind)는 끗수가 같은 카드가 3장 있는 것. 스리 카드(three card)라고도 한다. 투 페어(two pair)는 끗수가 같은 카드를 2장씩 2쌍을 갖춘 것. 원 페어(one pair)는 끗수가 같은 카드를 2장 갖춘 것. 노 페어(nopair)는 이상의 약이 아무것도 없는 것. 게임 방법은 다음과 같다. 카드를 도르기 전에 참가료를 건다. 한 사람이 카드를 왼쪽에 앉은 사람부터 시계바늘 방향으로 돌려서 맨 처음에 J의 카드를 받은 사람이 딜러가 된다. 이후는 한 판이 끝날 때마다 딜러를 왼쪽으로 옮겨간다. 딜러는 자기 왼쪽에 앉은 사람부터 1장씩 카드를 엎어서 도르되 각자에게 5장씩 도르고, 나머지는 엎은 채 딜러 앞에 쌓아 둔다. 그리고 딜러의 왼쪽에 앉은 사람부터 베트(bet:돈을 거는 일)를 한다. 이때 자기 수중에 J의 원 페어 이상의 약이 없으면 베트를 할 수 없으므로 패스(pass)를 한다. 또 베트를 할 수 있어도 할 의사가 없으면 패스해도 된다. 맨 처음에 베트하는 것을 오픈(open)이라고 한다. 참가자 전원이 패스를 하고, 오픈하고 싶지 않으면 이 판은 그대로 끝나고, 딜러는 왼쪽에 앉은 사람으로 바뀐다. 어느 한 사람이 오픈하여 돈을 걸면 그 다음 사람부터 참가하든지 또는 드롭(drop)이라 하여 기권을 한다. 드롭한 경우는 참가금으로 건 돈이나 칩(chip)은 포기하는 것이 된다. 참가할 때는 콜(call)이라 하고 먼저 사람이 건 돈과 같은 액수의 돈을 걸든지, 레이즈(raise)라 하고 먼저 사람이 건 돈보다 많은 액수를 건다. 오픈한 사람의 오른쪽에 앉은 사람까지 몇 사람이든 콜만 했을 때는 첫번째 경합은 끝난다. 레이즈에 응하고 싶지 않으면 드롭을 한다. 첫번째 경합이 끝나면 딜러의 왼쪽 사람부터 카드를 교환한다. 드롭한 사람은 참가할 수 없다. 카드의 교환은 자기가 가지고 있는 카드 중에서 불필요한 것을 자기 앞에 엎어서 내놓고, 딜러로부터 내놓은 장수만큼을 받는다. 카드의 교환은 각자 한 번밖에 할 수 없다. 카드의 교환이 끝나면 첫번째와 마찬가지로 두 번째 경합을 한다. 그리고 더 이상 레이즈하는 사람이 없으면 남은 사람들이 자기 패를 공개하여 가장 위인 약을 가진 사람이 그 판에 걸린 돈을 전부 딴다. 1명만을 제외하고 전원이 드롭하면 그 1명이 이기게 되며, 이때는 자기 패를 공개할 필요가 없다. 3) 블랙 잭 블랙 잭은 도박성이 가장 강한 게임이며, 외국의 카지노(도박장)에서 성행하고 있는 것이다. 게임은 딜러로부터 2장의 카드를 받고, 이것의 정수의 합계가 21점에 가까워지도록 카드를 바꾸면서 가장 점수가 많은 사람이 이기는 게임이다. 사용하는 카드는 조커를 제외한 52장이고, 인원수는 2∼8명이 할 수 있다. 카드의 점수는, A는 1점이든 11점이든 편리한 쪽으로 계산할 수 있다. K,Q,J,10은 10점, 9 이하의 카드는 그 숫자대로 점수를 센다. 게임방법은 다음과 같다. 먼저 딜러를 정하고, 딜러 이외의 사람은 카드를 받기 전에 걸고 싶은 액수의 돈을 건다. 딜러는 자기의 왼쪽부터 엎어서 1장씩 도르고, 두번째로 또 1장씩 돌려 각자가 2장씩 가지도록 한다. 마지막으로 도른 딜러의 두번째 카드는 잦혀 놓는다. 딜러 이외의 사람은 자기의 카드를 보고, 다음에 딜러가 가진 잦혀 놓은 카드를 본다. 그리고 점수의 합계가 21점에 가까워지도록 하기 위해 딜러로부터 카드를 추가로 받는다. 추가 카드는 1장씩 몇 장이라도 요구할 수 있다. 예를 들면, K와 3을 가졌으면 13점이므로 1장을 요구하여 그것이 2이면 15점이 된다. 다시 1장을 요구하여 그것이 6이면 도합 21점이 된다. 필요가 없으면 추가하지 않아도 된다. 예를 들면, Q와 9이면 19점인데, 1장 더 추가하면 21점을 초과할 염려가 있기 때문에 그것으로 그친다. 딜러는 다른 사람이 모두 추가가 끝난 다음 자기 카드를 2장 다 뒤집어 놓고 추가할 것인지의 여부를 결정한다. 정식 규칙에서는 딜러는 처음에 가진 2장의 합계가 16점 이하이면 반드시 1장을 추가해야 하고, 17점 이상이면 추가할 수 없게 되어 있다. 각자의 카드를 공개하여 딜러의 점수와 비교해서 동점이면 무승부, 딜러보다 높으면 이기고 낮으면 지게 된다. 또 딜러 이외는 합계가 21점을 초과하면 0점이 되어 무조건 지게 되는데, 이때는 반드시 즉시 자기 카드를 공개해야 한다. 딜러가 21점을 초과한 경우도 0점이 되지만, 21점을 초과한 다른 사람이 건 돈을 딸 수 있다. 3. 카드점 고대에는 카드가 게임보다 점(占)을 치는 데 사용한 편이 많았던 것으로 추정된다. 유럽에서 카드가 점을 치는 데 사용된 연대는 명확하지 않으나 13세기경에 이미 행하여졌다는 증거가 있으므로, 카드가 전래한 11세기부터 12세기에 걸쳐 카드점이 있었던 것으로 생각된다. 14세기부터 15세기에 걸쳐 성행하게 되었으며, 이것에 관한 서적도 많이 발행되었다. 19세기로 접어든 후 프랑스에서 크게 유행하여, 르노르망 부인을 비롯하여 유명한 점장이가 활약하였으며, 전용(專用) 카드도 만들어졌다. 카드점의 표준적인 방법은 1벌의 카드 중에서 특정한 장수를 뽑아 일정한 형식에 따라 배열하고, 각 카드가 가지는 뜻을 생각하여 점칠 사항을 판단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매우 복잡하므로, 간단히 할 수 있는 점을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이것은 '4장의 A 점'이라고 하는 것이다. 사용하는 카드는 각 수츠에서 A, K, Q, J, 10, 9, 8, 7의 8장을 꺼내어 도합 32장을 사용한다. 방법은 먼저 32장을 잘 셔플한다. 이 카드를 엎어서 왼손에 들고, 오른손으로 위에서 1장씩 합계 13장을 잦혀서 늘어놓는다. 이 13장 중에 A의 카드가 있으면 옆으로 내놓는다. 다음에 늘어놓았던 카드를 손에 남은 카드와 합쳐서 다시 잘 셔플한다. 그리고 다시 앞서와 마찬가지로 13장을 잦혀서 테이블 위에 늘어놓고, A가 있으면 또 옆으로 내놓는다. 이것을 3회 되풀이한다. 1회에 4장의 A가 전부 나오면 아주 좋은 운수이며, 목적하는 바를 이룰 수 있다. 그러나 맨 먼저 스페이드의 A가 나오면 어려운 일이 생긴다. 2회에 4장이 다 나오면 좋은 운수이고, 3회에 다 나오면 보통 운수이다. 3회를 다 해도 4장이 나오지 않으면 운수가 나쁜 것으로 판단한다. 4. 카드요술 카드가 요술에 사용되기 시작한 연대는 명확하지 않으나, 요술의 트릭을 밝히는 R.스코트의 저서 《요술의 폭로 The Discoveries of Witchcraft》(1584)에 몇 가지 카드요술의 해설이 실려 있는 것이 가장 오래된 것이며, 그 이전에 상당히 성행했던 것으로 생각된다. 16세기 말에서 17세기에 걸쳐 히에로니무스 스코트라는 명수가 나타나서 영국의 엘리자베스 여왕 앞에서 카드요술을 연출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그가 장기로 삼은 것은 ‘카드 바꿔치기’와 상대방에게 특정한 카드를 고르도록 하는 ‘강제법’이라는 기술이다. 19세기에는 호프진서가 나타나서 근대 카드요술의 기초를 닦았다. 또 카드기술을 집대성한 엘도나스의 명저 《카드 테이블에서의 전문가:The Expert at the Card Table》(1903)가 출판되었다. 20세기 초에는 엘리옷, 넬슨 다운, 맥스 매리니, 하워드 서스턴, 나이트 라이프치히 등의 명수가 나타나고, 현대에는 존 휴거드, 카디니, 르폴, 제이곱딜리, 다이 버논, 에드 마를로, 존 스카니 등이 나타나 카드요술을 더욱 발전시켰다. 손님이 뽑은 카드 알아맞히기 방법은 손님에게 카드를 고르게 하고, 이것을 돌려받아 상자나 모자 속에 넣은 다음 연출자가 그것을 알아맞히는 요술이다. 방법은 다음과 같다. 1벌의 카드를 손님에게 주어 잘 섞게 한다. 이것을 탁자 위에 놓고 10장 정도씩 다섯 무더기로 나누게 한다. 이것은 어떻게 나누어도 좋다. 손님 한 사람에게 이 다섯 무더기 중에서 아무것이나 하나를 집게 한다. 그리고 이것을 다른 손님에게 가지고 가서 3명의 손님에게 각각 1장씩 뽑아 가지도록 한다. 연출자는 손님이 가지고 있는 나머지 카드를 오른손으로 받아서 이것을 모자나 상자 속에 넣는다. 이때 카드를 쥔 오른손이 모자나 상자 속에 완전히 들어갔을 때 쥔 손에 힘을 주어 카드를 전부 구부린다. 이것이 이 요술의 트릭이다. 모자에 큰 접시를 덮는다. 상자면 뚜껑을 덮는다. 이 모자를 흔들어 카드를 뒤섞은 다음 손님에게 모자를 주어 더 흔들어서 섞게 한다. 연출자는 모자를 받아 카드를 뽑은 3명의 손님에게 가서 모자와 접시 사이를 약간 벌려서 뽑은 카드를 모자 속에 넣도록 한다. 손님에게 모자를 주어 다시 한번 흔들어서 카드를 섞게 한다. 연기자는 모자를 받아서 위에 덮은 접시를 벗긴 다음 모자를 눈의 높이보다 약간 아래로 든다. 그러면 세 손님이 뽑은 카드는 구부러져 있지 않기 때문에 먼저 넣은 구부러진 카드와 금방 구별할 수가 있다. 오른손을 모자 속에 넣어 손님이 뽑은 카드를 1장씩 꺼내어 탁자 위에 놓는다. 이때 손님이 표면을 보지 못하도록 엎어 놓는다. 3명의 손님에게 각자가 뽑은 카드의 이름을 말하게 한 다음, 탁자 위에 놓은 3장의 카드를 잦혀서 알아맞혔음을 증명한다. 이상으로 요술은 끝나지만, 모자 속에 있는 카드를 꺼낼 때는 모자 속에서 간추린 다음 반대 방향으로 구부려서 똑바로 편 다음 꺼내야 한다. 이 요술을 시작할 때 1벌의 카드를 다섯 무더기로 나누고 그 중 하나를 사용하는데, 이것은 카드가 잘 구부러지도록 하고, 또 3장의 구부러지지 않은 카드를 빨리 발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것이다. 손님이 뽑은 카드의 장수 알아맞히기:카드 요술 중에서 기술이나 트릭을 써서 하는 것과, 수리(數理)나 절차를 이용해서 하는 것이 있다. 이 요술은 수리를 이용한 요술의 걸작으로 치는 것으로, 내용은 손님이 뽑은 카드의 장수를 보지 않고 알아맞히는 요술이다. 준비로서는 조커 표면에 “당신의 카드는 여기서 끝납니다”라는 예언을 써 놓고, 이 조커를 1벌의 위에서 21번째에 넣어 둔다. 방법은 다음과 같다. 준비한 1벌을 엎어서 왼손에 쥐고, 왼손을 뻗쳐서 손님에게 위에서 10장 정도의 카드를 떼게 한다. 이때 연기자는 몇 장을 떼었는지 알 수 없도록 고개를 돌린다. 그 카드를 손님의 호주머니에 넣게 한다. 연출자는 오른손으로 남아 있는 카드를 위에서 1장씩 떼어 탁자 위에 엎어서 쌓아가면서 마음 속으로 그 수를 세다가 20장이 되면 그친다. 그리고 왼손에 남은 카드는 옆으로 놓는다. 탁자 위에 쌓아 둔 20장의 카드를 엎은 채 왼손에 가진다. 그런 다음 손님에게 호주머니에 넣은 카드를 꺼내어 이것도 엎어서 가지게 한다. 연출자는 가지고 있는 카드를 위에서 1장씩 잦혀서 탁자 위에 쌓는다. 그리고 손님에게도 연출자의 동작에 맞추어서 1장씩 잦혀서 놓게 한다. 연기자의 카드에서 예언을 쓴 조커가 잦혀져서 나왔을 때 손님의 카드도 바닥이 나서 예언한 대로 되며, 손님이 뽑은 카드의 장수를 맞힌 것이 된다.

추천 게시물
최근 게시물
보관
태그 검색
공식 SNS 페이지
  • Facebook Basic Square
  • Twitter Basic Square
  • Google+ Basic Square

상담 및 문의

 

365일 연중무휴 24시간 상담

업데이트 구독하기

주소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772-77 역삼빌딩15F

shuffle79@naver.com

전화: 02-772-7979

  • 우리카지노 l 우리카지노계열 l 우리카지노총판
  • Google+ Basic Black
  • Facebook Basic Black
  • Twitter Basic Black
  • Instagram Basic Black

​바카라사이트 l 우리카지노 l 더킹카지노 l 예스카지노 l 오바마카지노 l M카지노 l 에비앙카지노 I 우리카지노계열카지노 I 퍼스트카지노 I 카니발카지노 I 카지노사이트 I 포유카지노 I 슈퍼카지노  | 코인카지노 | 샌즈카지노 | 메리트카지노

                                                                 © 2023 BY FREE LINE CREATIVE STUDIO. PROUDLY CREATED WITH WOORI CASINO. ALL RIGHT RESERVED